12/03/10 20:52
     공연이 잡히면 괴롭고, 없으면 심심하다 -_-


또 공연하고 싶다. 삶에 무슨 낙이 있을까.
Metalica의 'am I evil?' 연주 중.

                                          posted by woogun | 일상다반사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



     11/01/23 00:10
     그냥 이런 모습이 좋아


상 헝클어진 더벅머리에, 수십년 입어 늘어난 Levi's 501. 커피 중독에 제일 좋아하는 공간은 폐쇄된 합주실. 무엇보다 나의 병아리색 기타 ^o^ 1993년 미국 코로나에서 태어난 빈티지 명기인 Fender Jeff Beck Signature. 그냥 더 필요없는 것 같다.(알흠다운 여인이 빠졌군. 쩝 -_-. 음악의 기적(?)을 난 믿어.)

                                          posted by woogun | 일상다반사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2)



     10/12/26 22:23
     그 깃발, 서럽게 펄럭이는 - 박정대


그 깃발, 서럽게 펄럭이는 - 박정대

기억의 동편 기슭에서
그녀가 빨래를 널고 있네, 하얀 빤스 한 장
기억의 빨랫줄에 걸려 함께 허공에서 펄럭이는 낡은 집 한 채
조심성 없는 바람은 창문을 흔들고 가네, 그 옥탑방

사랑을 하기엔 다소 좁았어도 그 위로 펼쳐진 여름이
외상장부처럼 펄럭이던 눈부신 하늘이, 외려 맑아서
우리는 삶에,
아름다운 그녀에게 즐겁게 외상지며 살았었는데

내가 외상졌던 그녀의 입술
해변처럼 부드러웠던 그녀의 허리
걸어 들어갈수록 자꾸만 길을 잃던 그녀의 검은 숲 속
그녀의 숲 속에서 길을 잃던 밤이면
달빛은 활처럼 내 온몸으로 쏟아지고
그녀의 목소리는 리라 소리처럼 아름답게 들려 왔건만
내가 외상졌던 그 세월은 어느 시간의 뒷골목에
그녀를 한 잎의 여자로 감춰두고 있는지

옥타비오 빠스를 읽다가 문득 서러워지는 행간의 오후
조심성 없는 바람은 기억의 책갈피를 마구 펼쳐 놓는데
내 아무리 바람 불어간들 이제는 가 닿을 수 없는, 오 옥탑 위의
옥탑 위의 빤스, 서럽게 펄럭이는
우리들 청춘의 아득한 깃발

그리하여 다시 서러운 건
물결처럼 밀려오는 서러움 같은 건
외상처럼 사랑을 구걸하던 청춘도 빛바래어
이제는 사람들 모두 돌아간 기억의 해변에서
이리저리 밀리는 물결위의 희미한 빛으로만 떠돈다는 것
떠도는 빛으로만 남아 있다는 것


요새 딱 이렇다. 내 빚진 젊음의 시절, 그 미칠 것 같던 여인네들은 모두 어디로 가버린 걸까. 욕망은 아직도 남아 있는가. 추억은 아직도 남아 있는가. 순수는 아직도 남아 있는가.

                                          posted by woogun | 감성코드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



    1 ...   6  7  8  9  10  11  12  13  14 ...   109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감성코드
호주 이야기
뉴질랜드 이야기
말레이시아 이야기
일본 이야기
추억의 사진·영상
 
 
  Total 389726  Today 178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