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5/26 22:55
     고도를 기다리며 (산울림 소극장)


얼마전에도 학교에서 연극을 보기는 했지만
소극장에 찾아가서 연극을 본 것은 정말 오랫만이었습니다.

홍대근처에 있는 산울림 소극장에서 연극을 봤는데요.
작품 제목은 '고도를 기다리며' 였습니다.

말로만 들어봤지 실제로는 본 적이 없는 연극이었습니다.

간략하게 내용을 요약하자면 고고와 디디 두 사람이 오지도 않는 고도를 기다리는 내용인데...

50년을 기다리면서...별의 별 생쑈(?)를 하는.....
한마디로 말도 안되는 행동들을 하는데.....

연극은 그런 말도 안되는 대사와 행동들이
우리의 인생이라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지요.(보여주고 있다네요 ㅡ_ㅡ;;)

그래서 부조리극의 대표적인 작품이잖아요?

이 작품은 어렵다고만 들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고 그리 어렵지 만은 않은 연극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작자인 사무엘 베케트도

'이 작품에서 어떠한 사상이나 철학을 발견할 생각은 하지말라고, 그저 재미있게 보면 그만이라고,
하지만 집에 돌아가서 인생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것은 당신의 몫'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것만 봐도 알수 있죠.
연극보다 더 어려운 것이 우리 삶이니까요.

글쎄요...
고도를 신으로, 이상으로, 사랑으로 해석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는데...

과연 우리는 무엇을 기다리며 살고 있는 것일까요.
얼마나 어리석은 행동들을 하며 그것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인생에 대해서 한번쯤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싶은 분들은 가서 꼭 보세요^^(2003.09.20)

                                          posted by woogun | 감성코드 | 관련글(trackback)(10) | 댓글달기(1)


이 글의 관련글(trackback) 주소 :: http://www.woogun.net/tt/rserver.php?mode=tb&sl=29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광고성/음란성 글이 아닙니다.

    1 ...   346  347  348  349  350  351  352  353  354 ...   359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감성코드
호주 이야기
뉴질랜드 이야기
말레이시아 이야기
일본 이야기
추억의 사진·영상
 
 
  Total 560974  Today 31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