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5/26 22:23
     기쿠지로의 여름


영화가 맘에 드는 것은 스토리가 너무나 간명해서 입니다. 다른 것 없습니다.
주인공 꼬마가 헤어져있는 엄마를 만나러 떠나는 왜 많이 보셨잖습니까.
은하철도999, 엄마 찾아 삼만리...뭐 이런겁니다.

어쩌면 뻔해보이는 주제인데, 문제는 같이가는 파트너가 상상을 초월하는 인물이라 이겁니다.
기타노 다케시 감독이 기쿠지로역으로 주연까지 했는데요.
정말 무대포에다가 생건달입니다. 어떻게 저 나이에 그런 연기가 나오는건지 놀랍습니다.

영화는 이 둘이 엄마를 찾아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고 짧은 에피소드가 계속되서 연결되는
에피소드식의 영화입니다.

에피소드마다 정말 요절복통, 무대포(주유소 습격사건과는 차원이 다른 유머입니다.)
사건들이 펼쳐집니다.

내용이 단순한 만큼 느낀 것 또한 간단합니다. '어떻게 이렇게 웃길수 있는걸까.' 오직 그것 뿐입니다.
영화 내내 웃느라고 정신이 없었습니다.

다만 너무 웃긴 나머지 엄마를 찾는 드라마적인 요소는 조금 빈약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슬픈영화만 감성영화라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코메디 또한 너무나 중요한 감성의 한 요소니까요.
덥고 짜증나는 여름에 시원한 소나기같은 영화입니다. (2003.07.14)

                                          posted by woogun | 감성코드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1)


이 글의 관련글(trackback) 주소 :: http://www.woogun.net/tt/rserver.php?mode=tb&sl=25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광고성/음란성 글이 아닙니다.

    1 ...   324  325  326  327  328  329  330  331  332 ...   334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감성코드
호주 이야기
뉴질랜드 이야기
말레이시아 이야기
일본 이야기
추억의 사진·영상
 
 
  Total 431329  Today 74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