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2/30 17:29
     우희덕의 코미디 로드 - 건강 중독
이야기가 그렇게 흘러갈 것이라고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간판은 해장국이라고 돼 있지만, 해장국은 팔지 않고 닭꼬치를 파는 곳. 신촌의 한 음식점에서 약을 파는 사람들을 만났다.

“됐고. 이건 우리 나이 때 무조건 챙겨 먹어야 돼!”

대학원 동기들과 2년 만의 만남. 처음에는 모두 1년 만이라고 착각하고 있었지만, 이내 정신없이 살아온 죄가 더해져 1년이 늘어났다. 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눈에 띄게 성장해가고 있었지만, 나이를 먹어갈수록 시간에 할증이 붙는 것은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오래전 추억과 근황을 풀어내는 것도 잠시, 40대 초중반이 된 동기들은 30대 시절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대화를 시작했다. 퇴근 후 지친 몸을 이끌고 1교시와 2교시 수업을 연이어 듣고, 3교시라고 부르던 뒤풀이까지 군말 없이 소화하던 그들이었다.

“항산화제. 젊어지는 약이라고!”

알파벳 순서대로 비타민을 다 챙겨 먹는 남자 동기 비타민 씨가 말했다.
그가 재차 언급한 건 이름도 생소한 아사이베리였다. 효과가 확실하다는 말과 함께 구매 정보도 제공했다. 요즘은 직구가 대세라고 했다.
지칠 줄 모르는 그의 입을 보면 효과가 확실하다는 게 빈말이 아닌 듯했지만, 어쩐 일인지 그의 얼굴은 정확히 2년이 흘러 있었다.

“그래 맞아. 이젠 이것저것 챙겨 먹지 않으면 수저 들기도 힘들어.”

음주 전도사에서 건강 전도사로 거듭난 여자 동기 해독 주스가 거들었다.
그래서일까. 그녀는 식사 대용으로 녹즙을 자주 마신다고 했다. 해독 효과가 있는 케일과 위에 좋은 양배추를 번갈아가면서. 때론 섞어서. 내키는 대로.

“아, 빠뜨릴 뻔했네. 이게 진짜야. 신이 내린 선물!”

밀크시슬, 클로렐라, 스쿠알렌, 오메가3, 단백질 셰이크… 그녀의 입에서 그녀의 입으로 들어가는 수많은 건강 관련 식품이 나열됐는데, 그 끝에 마누카꿀이 있었다. 매일 아침 공복에 한 스푼 먹고 나면, 몸과 마음이 새롭게 태어나는 기분이 든다고 했다.

다들 무엇인가에 홀린 듯 그녀의 얘기에 빨려 들어가던 찰나, 그녀가 사이다병에 수저를 가져가다가 흠칫했다. 병따개가 있음에도 아직 과거의 습관이 남아 있었다. 2년 동안 매일 새롭게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의 마술사 유리 겔라처럼 숟가락을 휘는 것도 아니고, 단지 수저를 번쩍 들기 위해 그녀가 말한 모든 것을 챙겨 먹어야 하는지 의문이었다.

“너희들 몸 생각 안 하는구나.”

또 다른 동기, 몸의 수호자가 말했다. 그의 싸늘한 말투에 달아오르던 장내 분위기가 순간 차분해졌다.
그는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로 동기들에게 신망이 두터웠다. 동기들 가운데 유일했다. 부정확한 건강 정보로 관련 제품들이 오남용되는 행태를 지적해줄 사람은.
그가 주저 없이 목소리를 높였다.

“아직도 한창인 줄 알아? 부실하게 그걸로 되겠어?”
“….”

건강은 이미 이성의 영역이 아니었다. 그는 마약 빼고 약이란 약은 다 먹는 듯했다. 밥이 보약이 아니라 보약이 밥이었다. 살아 있는 게 신기할 정도였다. 먹지도 않고 듣기만 했는데 속이 쓰리고 울렁거렸다.
그가 할 말을 잃은 동기들에게 말했다.

“아직도 모르겠어? 자신을 사랑하라고!”

그가 자신을 조금 더 사랑하지 않는 게 다행이었다. 그에게 건강은 지향점이라기보다는 이상향에 가까웠다. 100세 시대라고 했다. 건강이 최고라고 했다. 자신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라고 했다.

그를 보며 생각했다. 우리는 마땅히 건강의 주인이어야 하는데도 건강의 인질이 된 것은 아닐까. 건강을 앞세워 불안을 파는 사람들의 돈줄이자 임상실험 대상이 된 것은 아닐까.

몸에 좋다는 걸 먹지 않으면 무언가 결핍이 된 듯 불안하고, 부작용에 대한 고려 없이 과다 복용과 장기 복용도 마다하지 않고, 지극히 주관적인 경험이나 자가 진단을 근거로 주변 사람들에게 건강 관련 제품을 권하는 것. 자신의 손에 달려 있는데 닿을 수 없는 곳을 손으로 가리키는 것.
건강 중독은 건강이 아니라 중독이었다.

“아, 그런데 건강염려증을 없애주는 약은 없나?”

동기들과 헤어지는 길에 비타민 씨가 물었다. 그러자 몸의 수호자가 말했다.

“그러게. 약을 그만 먹게 해주는 약은 없을까?”


우희덕_ 코미디 소설가. 장편소설 <러블로그>로 제14회 세계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발행하는 주간지 <위클리 공감>에 코미디 형식의 칼럼을 격주로 연재합니다.

칼럼 링크
http://gonggam.korea.kr/newsView.do?newsId=GAJLmuvGMDGJM000
http://gonggam.korea.kr/fcatalog/ecatalog5.jsp?Dir=1637

                                          posted by woogun | 일상다반사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


이 글의 관련글(trackback) 주소 :: http://www.woogun.net/tt/rserver.php?mode=tb&sl=386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광고성/음란성 글이 아닙니다.

    1 ...   5  6  7  8  9  10  11  12  13 ...   325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감성코드
호주 이야기
뉴질랜드 이야기
말레이시아 이야기
일본 이야기
추억의 사진·영상
 
 
  Total 389723  Today 175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