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8/12 21:17
     스치는 풍경


치는 풍경. 그것에는 이 시대를 같이 살고있지 않는 것 같은, 이 시대를 굳이 따라오지 않으려는 그리움들이 있다. 의도하지 않은 장면들 가운데는 의도해서는 담지 못하는 것들이 있다.




긴 인생. 얼마나 많은 것들이 그저 스처 지나가는 걸까.
존재의 무게보다 빠르게 많은 것들이 스쳐 지나간다. 그래, 그저 스쳐 지나갈 뿐인 걸.

                                          posted by woogun | 일상다반사 | 관련글(trackback) | 댓글달기(3)


이 글의 관련글(trackback) 주소 :: http://www.woogun.net/tt/rserver.php?mode=tb&sl=312
샌디 07/08/13 13:09 x
저 두번째 사진 보고 소름끼쳤음! 진짜 멋진 사진이예요~
역시 아직도 사진 실력이 녹슬지 않았네요!!! 진짜 맘에
들어요~
샌디 07/08/13 13:10 x
사실 오늘 MOMA에 갔다왔는데, 이런식으로 반복되는 그림들을 참 많이 보고 왔거든요. 현대 미술에는 그런게 많나봐요. 그런데 오빠 사진에도 이런식의 사진이 있으니까 넘 신기해요!
woogun 07/08/19 14:32 x
폰카로 찍은 건데 좋아해주네^^
우리 이쁜 동상은 좋은 데 많이 다녀서 좋겠어~~
뉴욕으로 곧 놀러갈테니 눌러 살어 ㅋ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광고성/음란성 글이 아닙니다.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   238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감성코드
호주 이야기
뉴질랜드 이야기
말레이시아 이야기
일본 이야기
추억의 사진·영상
 
 
  Total 405304  Today 115


              admin